단배공

단배공

참된 품성의 수련법, 단배공의 기본자세

기천수련에 임하기 전에 마음가짐을 바르게 하여 예의를 지키는 의미와 단전을 단련하는 연단의 법으로서 기천의 예법이며 인사법이다.
기천의 예법으로서 선 자세에서 약식으로 하는 반배와 엎드려서 하는 단배공이 있다. 이 자세는 기천의 수련에서 전수되어오던 자세로서 초보자들은 단전형성은 물론 반복수련을 통하여 몸 속에 저절로 공을 쌓이는 연단의 법이다. 기천의 설화에 의하면, 이법은 공부가 많이 된 산중도인들의 수행법이며 정기신(精氣神)을 일치시켜 우주(자연)와 내가 하나가 되는 동양철학(한민족의 철학)의 심오한 원리를 바탕으로 한다. 그렇기 때문에 중국의 인사법과 다르며 특히 종교적인 의식과 전혀관게가 없다. 단배공의 순서를 살펴보자.

  1. 하나

    똑바로 양발을 모으고 선 자세에서 어깨에 힘을 풀고 두 손을 자연스럽게 들어서 손바닥이 지면을 향한 채 서서히 어깨높이로 들어 올린다.

  2. 그 상태에서 손가락이 위로 향하게 손목을 꺾어(역근상태),왼손은 위쪽으로 오른손은 아래쪽으로 서서히 원을 그리면서 돌리다가 몸의 정중앙 부분에서 부딪히지 않게 교차하여 (왼손이 안쪽, 오른손이 바깥쪽) 왼손은 밑으로 자신의 하단전 부위에, 오른손은 위로 자신의 눈높이 부위에 똑바로 세워 정지시킨다.
    이때 왼손은 역근 상태이므로 손끝이 5도정도 상향되고 시선은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중지) 끝을 응시한다.

  3. 발뒤꿈치를 자연스럽게 들어 발 끝에 자기의 체중을 싣고(이 상태에서 단전에 힘이 들어감) 무릎을 서서히 굽혀서 두 무릎이 사뿐히 바닥에 닿게 한다.

  4. 이 상태에서 엉덩이를 들어서 허리를 곧게 편 다음 발등이 지면을 향하게 한 후, 엉덩이를 발뒤꿈치에 다시 내려놓는다.

  5. 다섯

    왼손을 올려서 가슴부위에서 오른손과 수평이 되게 한다. 이때 양손은 손바닥이 지면을 향하게 한다.

  6. 여섯

    두 손을 꺾으면서 한바퀴 돌려서 손바닥이 하늘을 향하게 한 후, 마음의 문을 열 듯 서서히 두팔을 180도 각도로 펼친다. 이때 양팔은 자연스러운 곡선(타원)의 모양을 그리며 양손의 높이는 귀높이로 한 후, 다시 손목을 꺾어서 손바닥이 거의 정면을 향하도록 한다. 이 상태의 모습은 마치 독수리가 날개를 펼쳐 창공을 힘있게 하늘을 나는 모습이어야 한다.

  7. 일곱

    기운을 모은 상태에서 호흡을 반쯤 들이마쉬고 멈춘 후 태산이 지면에 가라앉듯이 무겁게 지면으로 내린다음 호흡을 내쉬고 다시 반쯤 들이마쉬고 멈춘상태로 태산을 들어올리듯 무겁게 들어올린다. 이것이 익숙해지면 한 호흡으로 단배공 일배를 해야 한다.

  8. 여덟

    "바로"라는 구령과 함께 역순으로 고개를 들고 두 손을 들어올려 오른손은 아래로 왼손은 위로 원을 그리다가 몸의 정중앙 부분에서 부딪히지 않게 교차하여 아래의 그림과 같은 상태로 한다.